원룸  
 투룸/쓰리룸  
 오피스텔  
 단기임대  
 아파트  
 빌라  
 다가구  
 다세대  
 오피스텔  
 아파트  
 사무실  
 상가  
 토지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스크랩하기 0회
아파트 이름 바꾸기…입주민 권리 vs 편법
HK공인(admin)    등록일     조회 194


공공분양 아파트가 민영으로 변신…"입주민 권리" vs "편법"



대구 북구에 있는 한 아파트 단지 이름이 최근 바뀌었다.

LH가 분양해 2012년 입주한 이 아파트는 외벽에 붙은 '휴먼시아' 브랜드를 시공 주관사 브랜드로 바꿔 도색했다.

주변 상인들은 아직 새 이름이 익숙지 않지만, 머지않아 정착할 것으로 본다.

10여년 전 수도권에서 시작한 아파트 개명 바람은 공공분양 아파트 위주로 지속하고 있다.

부동산시장에서 민영 아파트와 공공분양 아파트 간 가격 차를 고려한 이런 선택은 더 확산할 것으로 부동산 업계는 전망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아파트 시세에 브랜드가 차지하는 비중이 커지는 상황에서 입주민이 공공분양 아파트 이름을 떼려는 경향은 심화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2009년 대구 달성군에 한 아파트를 분양한 대구도시공사는 아예 자체 브랜드(청아람) 대신 대기업 시공사 브랜드로 분양했다.

당시 시의원들의 질타를 받았지만, 금융위기 이후 부동산시장이 침체한 가운데 분양률을 높이기 위한 고육지책이었다고 공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민영 아파트임에도 지역명을 빼고 대기업 브랜드 색채를 더 짙게 한 사례도 있다.

올해 입주한 경북 경주 현곡면 경주센트럴푸르지오 아파트는 분양 당시 이름이 '경주현곡푸르지오 2차'였지만 준공 전 입주민 요구에 따라 이름을 변경했다.

대구 달서구 한 아파트는 시행사가 브랜드를 만들기 훨씬 전에 지었지만, 나중에 생긴 브랜드를 붙여 이름을 바꿨다.

아파트 가치 상승을 바라는 입주민 권리임에도 공공분양 아파트가 민영 아파트로 변신하거나 준공 당시 없던 브랜드를 사용하는 것에 비판적 시각도 있다.

분양가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공공분양 아파트의 경우 기존 입주민은 이익을 얻겠지만, 이를 모른 채 사는 사람에게 불이익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아파트 이름 바꾸기는 한때 불법 논란을 빚고 정부가 불허 방침을 밝힌 적이 있지만, 지금은 어렵지 않다.

주민 80%가 찬성하고 해당 시공사가 브랜드 사용에 동의하면 건축물관리대장 표시변경(구청), 변경 등기(법원) 등 행정 절차를 거쳐 얼마든지 바꿀 수 있다.

LH나 대구도시공사 등 시행사는 준공 후 입주민에게 소유권을 넘기는 순간 무관해진다.

대부분 시공사는 자사 브랜드를 사용하려는 입주민 요구를 수용하는 편이라고 한다.

화성산업의 경우 '파크드림' 브랜드 이전에 준공한 아파트의 브랜드 사용 요청은 거절한다. 파크드림 브랜드가 갖춰야 할 기준이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공영이든 민영이든 품질에 별다른 차이가 없어 이름 변경이 문제가 될 것은 없다"면서도 "다만 작은 물건이라도 소비자가 알고 사야 한다는 점에서 편법이라는 지적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덧글을 보시려면 의견보이기 버튼을 누르세요.   0 
리스트
    이전글 : "서울도 돈 안 되면 안 사요"…미분양 100% 아파트 등장
    다음글 : 상한제 부작용 우려 사라질까…‘로또 청약’ 보완책 주목


 빌라
 오피스텔
 아파트
상호 : HK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자 : 김번하  사업자등록번호 : 878-32-00350
사업장소재지 : 경기 부천시 소사구 송내동 705-15 1층,  중개업등록번호 : 41190-2017-00238
대표전화 : 032-612-2010    팩스번호 : 032-665-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