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룸  
 투룸/쓰리룸  
 오피스텔  
 단기임대  
 아파트  
 빌라  
 다가구  
 다세대  
 오피스텔  
 아파트  
 사무실  
 상가  
 토지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스크랩하기 0회
탈 서울 거주자 중 30대 가장 많아…"높은 집값에 인천·경기로 이동"
아름다운청년(mediation)    등록일     조회 261


높은 집값에 부담을 느낀 30대 중심의 탈(脫) 서울현상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25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을 떠난 인구 수(순이동인구=전출-전입, 통계청 자료 참고)는 총 10만230명이며, 이중 30대(30~39세)가 4만2521명으로 전체의 42%를 차지했다. 30대들이 많이 이동한 지역은 인접한 경기도와 인천시이며, 각각 김포시(5215명)·하남시(4262명)·남양주(4176명), 서구(1292명)·연수구(458명)·중구(318명) 순으로 집계됐다.

30대가 이동한 지역들은 청약 성적도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수도권(서울 제외)에서 분양한 단지 중 청약통장수가 가장 많이 몰린 곳은 하남시에서 나왔다. 경기 하남시 망월동에 분양한 '하남 미사역 파라곤'에는 총 8만4875개의 청약통장이 접수되며 평균 104.91대 1로 1순위에서 마감했다. 인천 지역에서는 인천 서구 가정동에 분양한 '루원시티 SK리더스뷰'에 가장 많은 청약통장(3만5,443개)이 몰렸고 이미 계약도 마쳤다.

8월 현재(KB부동산) 경기와 인천의 평균 아파트 가격은 각각 3억5872만원, 2억7136만원으로 서울 평균 아파트 매매가(8억3173만원)에 비해 2~3배 가량 시세가 저렴하다. 교통과 학교·편의시설 등 주거 인프라도 잘 구축됐거나 개발 가능성이 높아 선호도가 높은 지역으로 평가받는 지역들이다.

주택업계 관계자는 "좀 더 수월하게 '내 집 마련'을 할 수 있는 여건이 갖춰지면서 젊은 수요층인 30대가 탈서울을 선택하는 분위기"라며 "실제로 많은 청약 통장이 서울 외 지역으로 분산되고 있으며, 이 기세라면 향후 집값 상승세에도 적지 않은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연말까지 인천 서구, 여주 교동 등에서 신규 물량이 나온다.

디에스종합건설은 10월 인천광역시 서구 주상복합4블록에 '루원시티대성베르힐 2차 더 센트로'를 선보인다. 아파트 1059세대와 오피스텔 120실, 상업시설로 이뤄진 복합단지다.

같은달 대우건설은 여주 교동지구 도시개발구역에서 '여주역푸르지오클라테르'(551세대)를 분양할 예정이다.


   덧글을 보시려면 의견보이기 버튼을 누르세요.   0 
리스트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 웃돈만 수억… 공급가뭄 지역이 들썩이는 이유


 빌라
 오피스텔
 아파트
상호 : HK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자 : 김번하  사업자등록번호 : 878-32-00350
사업장소재지 : 경기 부천시 소사구 송내동 705-15 1층,  중개업등록번호 : 41190-2017-00238
대표전화 : 032-612-2010    팩스번호 : 032-665-2010